깜깜한 골목길이 환해져서 겁나게 좋네

The부러운봉사단 반딧불이 봉사활동
LED태양광센서등을 설치하여 야간 범죄와 낙상사고 예방 등
오지마을, 외진 학교 주변지, 가로등이 빛추지 못하는 골목길 밝아져

정태범 기자 | 기사입력 2023/12/12 [20:28]

깜깜한 골목길이 환해져서 겁나게 좋네

The부러운봉사단 반딧불이 봉사활동
LED태양광센서등을 설치하여 야간 범죄와 낙상사고 예방 등
오지마을, 외진 학교 주변지, 가로등이 빛추지 못하는 골목길 밝아져

정태범 기자 | 입력 : 2023/12/12 [20:28]

"저녘이 되불믄 껌껌한 마을에 멧돼지나 산짐승이 내려와 겁나게 무서운디 동물들이 불이 켜진께 도망가 불더라." "그리고 가로등이 없는 깜깜한 골목길이 환해져서 겁나게 좋네~좋아!"

 

The부러운봉사단이 오지마을이나, 외진학교 주변 등 어두 운 골목길을 밝히는 반딧불 사업  © 전남뉴스피플


The부러운봉사단이 지난 10일 전남 곡성군 겸면 대명리와  순천시 별량면 상대 마을을 찾아 반딧불이 봉사활동을 하면서 마을주민들이 하는 말이다.

 

'반딧불이' 사업은 2023년도 전남도자치경찰위원회 '범죄예방 환경 조성 활동' 공모 사업으로 어두운골목길에 LED태양광센서등을 설치 하는 사업이다.

 

이 프로젝트는 2023년도에 시작된 것으로 오지마을, 외진 학교 주변지, 가로등이 빛추지 못하는 골목길에 LED태양광센서등을 설치하여 야간 범죄와 낙상사고 등을 예방하고 지역주민의 보행 환경을 개선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The부러운봉사단 박은아 사무국장은 "마을 어르신들과 함께 소통하면서  반딧불이 봉사활동하는 것에 뿌듯함을 느꼈고, 앞으로도 어두운 골목길을 계속해서 환하게 비추고 싶다"고 소회를 밝혔다.

 

한편 LED태양광센서등은 친환경 이며, 태양광 에너지를 저장하여 사람이 지나가면 센서가 작동해 자동으로 불을 켜고 꺼지는 시스템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