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포지구 관련 응답하라 2014년→2024년

시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도 단 한 푼의 손해가 없다...
강변하는 주철현 후보는 여수시와 여수시민들께 사과하라!
섬박람회 주행사장 진모지구→박람회장 이전은 주철현 후보 치부라...

정태범 기자 | 기사입력 2024/01/23 [21:45]

상포지구 관련 응답하라 2014년→2024년

시민들에게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도 단 한 푼의 손해가 없다...
강변하는 주철현 후보는 여수시와 여수시민들께 사과하라!
섬박람회 주행사장 진모지구→박람회장 이전은 주철현 후보 치부라...

정태범 기자 | 입력 : 2024/01/23 [21:45]

"막대한 피해를 입히고도 단 한 푼의 손해가 없다고 강변하는 주철현후보는 여수시와 여수시민들께 사과하라"

 

"상포지구 피해문제와 관련해 여수시와 여수시민들에게 단 하나의 피해가 발생한바가 없으니, 더 이상 언급을 하지 않겠다는 주철현 예비후보의 주장에 여수시와 여수시민들께 즉각 사과하라"는 주장이 나왔다.

 

여수시민 피해본게 없다고 발언한 주철현 의원에게 여수시민들의 혈세 소송비, 조성비 등  손해가 심각한데 여수시민들에게 사과하라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이용주 예비후보  © 전남뉴스피플


23일 이용주 예비후보는 여수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주철현 예비후보가 여수시장 당시 주도적으로 벌인 상포지구 관련 행정행위로 인하여 여수시는 감사원 감사를 받아 ▲담당 공무원 중징계 요구(파면) ▲지방자치단체로서는 이례적인 기관징계 처분까지 받게 되어 여수시의 위신과 명예가 땅바닥에 떨어졌다”고 주장하며 이같이 말했다.

 

현재까지 상포지구 기반시설 조성 책임을 둘러싸고 법정분쟁이 발생하고 있는데 여수시는 행정소송에서 1심, 2심 모두 패소하여 사실상 향후 상포지구에 대한 기반시설 조성에 대한 책임과 수 백억원의 비용을 온전히 부담할 수 밖에 없는 처지로 내몰리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용주 예비후보는“주철현 후보는 사태 인식을 전혀 하지 못하고 여수시에 피해가 하나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등 여수시민을 속이고 아전인수식 허무맹랑한 주장을 펼치고 있는데, 이러고도 여수시민의 대표인 국회의원이라 할 수 있는지 아연실색하지 않을 수 없다며” “현재 상포지구는 개발이 중단되어 황폐화된 상황으로 방치되어 있는데 향후 언제 정상적인 개발이 이루어질지 도심지로서 기능을 제대로 할 수 있게 될지 알 수 없는 실정”이라고 주장했다.

 

이 예비후보는 “만일 상포지구가 정상적으로 개발이 종료되었다면 해마다 막대한 지방세 세수가 발생하였을 것”이라며 “그런데 상포지구 피해상황을 뻔히 알고서도 손바닥으로 눈가리기 식으로 손해가 한 푼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해괴한 논리를 펼치는 주 후보는 혈세를 부담해야 할 여수시민들께 즉각 사과하라”고 주장했다.

 

또한 이용주 예비후보는 2026 여수 세계 섬 박람회의 주 행사장 예정지인 ‘돌산 진모지구’에서 ‘여수 엑스포 박람회장’으로 이전을 주장한 주철현 예비후보에 대해 시민들과 논의과정을 거치거나 돌산지역 주민들의 동의를 거치지 않은 졸속방안이라고 비판했다.

 

지난 22일 주 예비후보는 공약관련 기자회견에서 상포지구 인근에 위치한 돌산 진모지구에 여수 엑스포 박람회장으로 옮기는 방안을 언급했다.

 

이와 관련해 이용주 예비후보는“혹시 주철현 후보의 시장재임 당시의 치부라고 할 상포지구 문제점이 드러나는 것이 두려워서 아예 주 행사장 자체를 옮기려고 시도하는 것은 아니냐”고 주장했다.

 

끝으로, 이용주후보는 4년전 지난 총선 당시 주철현 예비후보 1차 경선배제 조치된 이후 “상포지구 개발사업에 전혀 관여하지 않았다." "친인척이 하는사업이라는 것도 나중에 알게 된 것이다."

 

"단 하나라도 관련성이 드러난다면 전 재산을 국고에 내놓고 정계은퇴하겠다”라고 한 주장과 관련,“지금이라도 진실이 밝혀진다면 이전에 약속한 ‘본인 전 재산 국고 환수’ 약속이 유효한 것인지 이번 선거에서도 후보직을 걸고 사퇴할 의사가 있는 것인지 분명히 밝혀 달라”고 입장을 요구했다.

 

이용주 예비후보는 “정말로 5촌 친인척이 상포지구 개발사업을 진행하려 한다는 것을 사전에 알지 못하였느냐”고 주철현 예비후보에게 재차 후보직을 건 분명한 입장을 요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