봄꽃 개화시기 변화

전남뉴스피플 편집국 | 기사입력 2009/04/03 [17:58]

봄꽃 개화시기 변화

전남뉴스피플 편집국 | 입력 : 2009/04/03 [17:58]
기상청(청장 전병성)은 최근 31년(’78~08’) 동안 결측이 없는 전국 14개 지점에서 관측한 개나리, 진달래, 벚꽃의 개화시기를 분석하였다.

이에 따르면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로 개나리는 7일, 진달래는 6일, 벚꽃은 8일 정도 개화일이 빨라진 것으로 나타났다.
 - 분석지점 : 속초, 강릉, 서울, 울진, 청주, 대전, 추풍령, 대구, 울산, 광주, 부산, 여수, 완도, 서귀포

□ 개나리

개나리의 전국 평균 개화일은 최근 31년 동안 7일 빨라진 경향을 보이고 있음.
  - ’80년대에 3월 28일에서 ’00년대에는 3월 22일로 6일 빨라졌음
  - ’90년대는 ’80년대 보다 4일 빨라졌으며 ’00년대는 ’90년대보다 2일 빨라졌음.

□ 진달래

진달래의 전국 평균 개화일은 최근 31년 동안 6일 빨라진 경향을 보이고 있음.
  - ’80년대에 3월 30일에서 ’00년대에는 3월 25일로 5일 빨라졌음.
  - ’90년대는 ’80년대 보다 5일 빨라졌으며 ’00년대는 ’90년대와 동일하였음.

□ 벚꽃

벚꽃의 전국 평균 개화일은 최근 31년 동안 8일 빨라진 경향을 보이고 있음.
  - ’80년대에 4월 8일에서 ’00년대에는 4월 1일로 7일 빨라졌음.
  - ’90년대는 ’80년대보다 5일 빨라졌으며 ’00년대는 ’90년대보다 2일 빨라졌음.

□ 개화시기가 빨라지는 원인

봄꽃 개화시기가 빨라진 것은 지구온난화에 따른 기후변화 및 우리나라 2, 3월 평균기온 상승이 가장 큰 원인으로 분석됨.
  - 최근 31년(’78~’08) 동안 우리나라 14개 지점의 평균기온은 2월에 2.4℃, 3월에 1.5℃ 상승하였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