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류 불법 포획 · 유통 등 특별단속 실시
작살 등 금지 어구를 이용해 고래를 포획하는 행위,
 
박형철 기자
▲완도해양경비안전서© 전남뉴스피플

 

완도해양경비안전서는 최근 서해안 지역의 보호 대상 해양생물로지정된 고래류의불법 포획이 증가함에 따라 이달 25일부터 3월 31일까지 65일간특별 단속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특별단속에서는 선박이 2~3척씩 선단을 편성하거나 포경포, 작살 등 금지어구를 이용해 고래를 포획하는 행위, 불법 포획한 고래류를 매매하거나 소지, 보관 및 운반, 반출하는 행위 등에 대해 집중 단속하게 된다.

 

고래를 불법 포획하는 어구 소지 또는 적재를 위한 선박 개조 행위 등을 단속하고,조직적이고 상습적인 불법 포획사범 및 유통자를 발본색원키로 했다.

 

김상배 서장은 “경비함정과 해경센터, 출장소 등 가용인력 및 장비를 동원해 해·육상을 연계한 현장중심의 단속활동을 실시할 방침”이라며 “고래 불법포획 용의선박에 대한 임검 및 정밀검색을 강화해 고래 불법 포획사범 검거에 만전을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7/01/24 [16:22]  최종편집: ⓒ 세상을 여는 희망뉴스 전남뉴스피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최근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