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S알람 잘못 누른 어선 알고보니 불법어구 선적 적발
허가받지 않고 공기통, 잠수복 배에 싣고 다니다 덜미
 
허용수 기자
▲선내에 슈트 및 공기통을 불법 적재한 어선 적발     © 전남뉴스피플

 

야간에 허가 받지 않은 어구를 싣고 출항한 4톤급 어선이 선내설치된 V-PASS(어선 위치 발신 장치)를 잘못 작동하여, 긴급구조를 위해 출동한 여수해경에 덜미가 잡혔다.

 

여수해양경비안전서(총경 김동진)는 “23일 오후 8시 36분께 여수시 묘도동 온동포구앞 해상에서 허가받지 않은 어구를 배에 싣고 출항한 어획물 운반선 P 호(4톤, 여수선적, 승선원 3명)를 10여 분 간 추적 끝에 수산자원관리법 위반으로 검거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어선에 설치된 V-PASS(어선 위치 발신 장치)의 긴급구조 알람을 청취 후 광양해경안전센터 연안구조정을 출동하여 사고위치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구조 요청을 한 P 호가 전화도 받지 않고 항해등 등을 끄고 달아난 것을 수상히 여겨 순찰차와 함께 추적 끝에 월내항으로 도주한 P호를 적발하였다.

 

▲ 해경에 적발된 어선    © 전남뉴스피플

 

해경 관계자는 “P 호 선장과 선원을 상대로 수산자원관리법을 적용해 자세한 사건 경위와 여죄 둥 을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P 호 선장 C 모(51세, 남) 씨는 면허ㆍ허가ㆍ승인 또는 신고 된 어구만 선내에 싣고 다녀야 함에도 잠수복 1벌, 공기통 16개, 납 벨트 2개 등 불법 어구를 적재하고 있는 상태였다.


기사입력: 2017/07/24 [22:02]  최종편집: ⓒ 세상을 여는 희망뉴스 전남뉴스피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