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시간당 109mm폭우…도원사거리 침수
21일 오후 9시30분경 물폭탄-만조시간 겹쳐…
 
정태범 기자
▲21일 집중폭우로 침수된 도원사거리     © 전남뉴스피플

 

21일 오후 9시 30분부터 시간당 109mm가 내리는 집중폭우로 여수시 도원사거리 일대 도로가 침수되고 파손돼 1시간여 동안 차량통행이 통제됐다.

 

시에 따르면 이날 시간당 109mm 폭우가 내리는 시간대와 오후 9시 13분 만조시간대가 겹치면서 도원사거리 우수저류시설이 정상 가동되다 멈추는 상황이 발행했다.

 

도원사거리 우수저류시설은 2012년 6월부터 2년 동안 우수저류시설 1만1400㎥(220m×8m×6.5m), 유입관로 65m를  153억원을 들여 시설했다. 시간당 최대 70mm 폭우가 내릴 경우 정상가동할 수 있는 저류시설이다.

 

시설 후 지금까지 시간당 70mm 이상 폭우가 쏟아진 경우는 지난해 9월 17일 오전 10시부터 11시까지 73.9mm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시는 이날 도원지구 침수에 대비하기 위해 폭우 때 도원사거리로 몰려드는 빗물을 더 가두기 위해 모터펌프 2대를 작동 시켰지만 가막만 만조와 물 폭탄 시간대가 겹치면서 제 기능을 발휘 못하는 상황이 됐다.

 

또한 1시간 동안 이어진 폭우와 저류시설 용량 초과로 인해 경사지 아래로 쏟아지는 빗물의 압력을 못 이겨 일부 도로가 들뜬 곳도 발생 돼, 시는 도원사거리 일대 도로 긴급보수공사도 밤새 진행했다.

 

 

 

 


기사입력: 2017/08/22 [16:20]  최종편집: ⓒ 세상을 여는 희망뉴스 전남뉴스피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