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업금지구역 침범 어선 선장 현행범 체포
조업금지구역 침범 조업 후 도주한 대형 기선저인망 선장 2명 체포
 
허용수 기자

여수해양경찰서는 여수시 소리도 인근 해상에서 조업금지구역을 침범하여 조업한 협의로 경남선적 대형기선저인망 선장 2명을 현행범으로 체포하여 조사 중이다.

 

여수해경은 13일 20시 8분경 여수시 소리도 인근 해상에서 대형기선저인망 어선이 조업금지구역을 약 18km가량을 침범하여 조업 중이라는 여수 연안해상교통관제센터의 통보를 받고 인근 경비함정을 신속히 출동시켰다.

 

현장에 도착한 경찰관들은 14일 오전 1시 15분경 여수시 소리도 남방 14km 해상에서 어선 A (74톤, 대형기선저인망, 승선원 9명) 호와 B(74톤, 대형기선저인망, 승선원 10명) 호 불법 조업장면과 어획물 등 증거를 확보하고 도주와 증거인멸을 시도함에 따라 미란다 원칙을 알린 후 A 호 선장 J 모(54세, 남) 씨와B 호 선장 K 모(50세, 남)를 수산자원관리법 위반혐의로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해경 관계자는 “기업형 불법 조업 등 민생침해사범에 대한 단속을 지속 실시하고 관계기관과 협조하여 끝까지 추적 검거하여 엄정하게 대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선장 2명은 오늘 오전 7시 30분께 해경전용부두로 압송되었고, 범행 경위와 여죄를 조사 중이다.


기사입력: 2017/09/14 [14:45]  최종편집: ⓒ 세상을 여는 희망뉴스 전남뉴스피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