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군 불법 양식 특별단속반 실시
추석연휴에도 수시기동단속 실시
 
허용수 기자
▲ 추석 연휴가 기간동안 불법양식 근절특별단속반    © 전남뉴스피플

 

고흥군(군수 박병종)은 가을·겨울철 해조류의 생산시기를 맞이하여 불법어업 성행 방지를 위한 “불법양식 근절특별단속반”을 편성해 단속에 나서기로 했다.

 

불법양식 근절 단속반은 각 군·읍면 담당자를 비롯해 마을 이장등과 유기적인 협조체계를 갖추어 불법시설 우심해역(소록도, 부아도, 수락도, 지죽도, 무학도) 지역을 중심으로 집중 단속할 방침이다.

 

특히 금년 추석 연휴가 긴 틈을 이용해 불법양식시설이 성행 할 것이 우려되는 만큼 명절기간 중에도 수시기동단속을 실시해 어업인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불법 성행을 근절한다는 목표이다.

 

이와 함께 양식시설인 호롱말 닻 설치 선박의 동향을 철저히 관리하고 적발된 불법 양식 시설자에게는 자진철거와 사법처리를 병행할 계획이다.

 

고흥군은 2017년 불법시설 우심해역에 설치된 호롱말 751개를 강제 철거 해 선량한 어업인의 이권을 보장하고 바른 양식, 조업 문화를 형성한 성과를 보이기도 했다.

 

한편 고흥군은 물김 위판액은 217어가로 작년에 67,710톤을 생산 470억원, 금년에 77,869톤을 생산 744억원의 실적을 올려 어가 평균 3억4천만원의 높은 소득을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사입력: 2017/09/22 [17:42]  최종편집: ⓒ 세상을 여는 희망뉴스 전남뉴스피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