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의회 공원명칭 변경에 대한 시민 의견수렴
임시회 회기중, 경제건설위원회서 명칭 변경 공방...심사유보된 상황
 
김정균 대표기자
▲ 여수시 의회    © 전남뉴스피플

 

여수시의회(의장 박정채)는 오는 12일 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여수시 도시공원 명칭변경에 대한 시민들의 의견 수렴을 위해 공청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명칭 변경 검토 대상지는 웅천공원, 청소년문화공원, 해변문화공원, 친수공원, 이순신 장군 공원 등 5곳이다.

 

여수시는 이순신장군의 역사적 의미와 대표공원 이미지를 부각시킬 수 있도록▲웅천공원을 이순신공원으로 ▲청소년문화공원을 웅천청소년문화공원으로▲해변문화공원을 웅천해양공원으로 ▲친수공원을 웅천친수공원으로 ▲이순신장군공원을 중앙동해양공원으로 각각 변경할 예정이다.

 

이번 공청회는 여수시가 5곳의 공원 명칭을 변경하여 도시관리계획에 반영하기 위하여 지난달 12일 제179회 임시회 회기중 경제건설위원회 의안 심사 과정에서 시의회와 여수시의 의견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공청회 등 시민들의 여론을 수렴한 뒤 판단키로 심사유보 결정에 따른 것이다.

 

경제건설위원회(위원장 전창곤)는 그동안 지켜온 지역의 역사적 상징성과 관광자원의 활용도 측면에서 시민 의견 수렴 절차 없이 내부적으로만 결정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므로 지명관련 전문가, 시민사회단체 등 시민들의 다양한 견해와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가 반드시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여수시의회 관계자에 따르면 일단 공청회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들어보고 상임위원회의 입장을 정리하여 본회의에 상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가 공원명칭 변경에 반대하는 지역구 시의원들과의 갈등을 해결하고 도시공원 명칭 변경안을 본회의장까지 통과시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사입력: 2017/10/10 [15:21]  최종편집: ⓒ 세상을 여는 희망뉴스 전남뉴스피플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