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 한화케미컬 등 대기오염 배출기업 항의 방문

이용주 의원 “여수 시민 생명권을 침해하는 대기오염 배출기업 좌시할 수 없어

정태범 기자 | 기사입력 2019/04/18 [21:50]

LG화학 · 한화케미컬 등 대기오염 배출기업 항의 방문

이용주 의원 “여수 시민 생명권을 침해하는 대기오염 배출기업 좌시할 수 없어

정태범 기자 | 입력 : 2019/04/18 [21:50]

▲이용주 의원은 18일 오후 여수시의원(김종길, 정광지) 등과 함께 여수산단 대기오염 배출조작에 가담한 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을 항의 방문했다.     © 전남뉴스피플

 

이용주 의원은 18일 오후 여수시의원(김종길, 정광지) 등과 함께 여수산단 대기오염 배출조작에 가담한 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을 항의 방문했다.

 

지난 17일 환경부와 영산강유역환경청은 대기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미세먼지 원인물질인 먼지ㆍ황산화물 등을 속여서 배출한 여수 산단 지역의 기업들을 무더기로 적발했다고 밝혔는데, 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 여수 산단 지역의 기업들이 무더기로 적발된 것에 대한 항의 차원이다.

 

이에 이용주 의원과 시의원은 해당 기업을 항의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로부터 측정치 조작 대기오염 불법배출 경위를 보고받고, 정확한 실태파악과 재발방지를 위한 조속한 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회사 관계자는 향후 공신력 있는 기관의 위해성 및 건강영향 평가 등을 투명하게 진행하고 그 결과에 따라 보상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대기업이 4년이 넘도록 측정업체와 짜고 대기오염 물질을 불법 배출한 것은 여수 시민을 기망하고 지역 주민의 생명권을 침해한 것으로 좌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며 강하게 성토했다.

 

또, “철저한 실태 파악과 문제가 되고 있는 불법 배출과 관련하여 있는 그대로 여수 시민에게 소상히 밝히고, 재발 방지를 위한 조속한 대책 마련과 시민의 피해가 확인되는 대로 즉시 보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해 달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향후 대기오염 불법배출 기업 등에 대한 진상파악 및 수사가 미진할 경우 올해 국정감사에서 적극 다루겠다고 밝혔다.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