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상포지구피해자로 구성된 비상대책위 행정규탄시위

비상대책위 여수시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등 관련자들 고발 예정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19/08/14 [06:46]

여수 상포지구피해자로 구성된 비상대책위 행정규탄시위

비상대책위 여수시 상대로 손해배상청구 등 관련자들 고발 예정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19/08/14 [06:46]

 

▲ 전남여수 상포지구의 특혜의혹이 명확하게 풀리지 않는 가운데 피해자 1천 여명으로 구성된 상포지구비상대책위는 13일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여수시청 앞에서 민사소송과 행정소송을 진행할 것이라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 전남뉴스피플

 

전남여수 상포지구의 특혜의혹이 명확하게 풀리지 않는 가운데 피해자 1천 여명으로 구성된 상포지구비상대책위는 13일 1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여수시청 앞에서 민사소송과 행정소송을 진행할 것이라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비대위측은 주철현 전시장에 대해 감사결과 발표 촉구 전에 배임죄 성립여부를 조사할 수 있도록 고발조치하고 개발사업 비리에 연루된 관련자들을 고발하겠다고 말했다.

 

비대위는 현재까지 드러난 특혜의혹과 행정절차상 문제점에 대해 엄중한 재조사를 촉구하는 한편 상포지구 개발사업 비리에 연루된 관련자들을 고발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또한 비대위는 '지난해 감사원은 상포지구 특혜의혹에 대해 감사에 착수한 뒤로 1년여 가까이 알 수 없는 이유로 결과발표가 미뤄지고 있다' 며 감사원의 감사결과 발표도 촉구했다.

 

이어 “상포지구는 여수국제개발이 삼부토건을 대신하여 도시계획시설 기반공사를 시행하는 조건으로 삼부토건으로부터 평당 20만원에 싸게 매수하면서 지불하였던 총 매매대금 100억 중 계약금 10억 원만 지불한 채 부동산 회사들에게 평당 80만원에 판매한 대금으로 대부분 충당했다”고 말했다.

 

▲13일 비대위는 여수시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후 건설교통국장을 면담 하기로 했으나 기자회견이 지연되면서 면담은 취소됐다.      © 전남뉴스피플

 

전) 여수시는 전남도의 조건부 준공의 인가조건 항목을 대폭 축소해주고 전부 이행되기도 전에 준공검사를 마쳐주는 등의 특혜를 제공함으로써 1천 여명의 피해자가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상포지구 피해자가 생기는 동안 상포지구 인·허가와 관련해 불구속 기소된 여수시청 박 모 과장에 대해 ‘뇌물요구, 공무상비밀누설’ 혐의를 적용해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지난23일 선고했다.

 

돌산 상포(매립지)지구는 1986년 삼부토건이 돌산읍 우두리 공유수면 19만㎡를 매립해 택지를 조성한 뒤 94년 2월 공유수면 매립 조건부 준공 허가를 받았다.

 

그러나 도시계획도로 미 개설 및 상·하수도 시설 등 준공조건 이행이 되지 않아 보존등기를 취득하지 못해 사업추진이 수십 년 째 지지부진하다 2017년부터 준공절차가 마무리돼 토지거래가 이뤄졌으며 돌산 상포(매립지)지구와 관련된 각종 의혹은 60억 원대 회사 돈 횡령 의혹을 받고 있는 상포지구 택지개발업체를 수사하는 과정에서 불거졌다.

 

한편 2017년 당시 여수경찰서는 상포지구 분양대금 가운데 60억여 원의 법인자금이 사라졌다는 분양회사 내부 고발에 따라 수사에 들어갔으며 시민단체 등에서는 현직시장이었던 주시장의 친인척이 연루된 사건으로 끊임없이 특혜의혹을 제기해 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