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도대교 동반 해상투신자 중 1명 변사자로 발견

두명 중 1명 발견 ...1명 찾기위해 해경 수색중

정일영 기자 | 기사입력 2019/09/17 [16:22]

진도대교 동반 해상투신자 중 1명 변사자로 발견

두명 중 1명 발견 ...1명 찾기위해 해경 수색중

정일영 기자 | 입력 : 2019/09/17 [16:22]

▲17일 아침 진도대교 동반 해상 투신자 중 1명이 변사자로 발견되었다.    © 전남뉴스피플

 

완도해양경찰서는 17일 아침 진도대교 동반 해상 투신자 중 1명이 변사자로 발견되었다고 밝혔다.

 

완도해경에 따르면 오전 7시 28분에 진도 벌포항 동쪽 1km 해상에서 하모씨(51세, 남)가 D호(0.89톤, 양식장 관리선)를 타고 본인소유의 김 양식장 작업중 그물에 부패된 변사자가 걸려있다고 112를 경유 완도해경 상황실에 신고접수 되었다.

 

이에 완도해경은, 경비정과 구조정을 급파하여 변사자를 인양 후 해남 땅끝항으로 이송 완도소재 장례식장에 안치하였다.

 

동반 투신자는 차량 소유자 김모씨(35세, 남, 서울거주)와 동승자 양모씨(31세, 남, 전주거주)로 나왔으며, 지문 조회결과 김모씨로 확인되었다.

 

완도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변사자는 얼굴 등이 고도로 부패되어 국과수에 부검 의뢰하여 조사 할 예정이며, 남은 한명을 찾기 위해 진도대교 해상 주변을 집중수색 중이다.”고 전했다.

 

한편 지난 12일 새벽 2시경 진도대교 입구에 위치한 H횟집 앞 도로변에서 차량이 주차되어 있었고, 남자 2명이 진도대교 방향으로 걸어가는 모습을  H횟집 사장에게 목격된 후 투신된 것으로 보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