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섬마을 복 어독 증세를 보인 응급환자 2명 긴급 이송

복어를 섭취하고 안면 마비와 구강 건조, 어지럼증을 호소

허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0/02/01 [12:01]

여수 섬마을 복 어독 증세를 보인 응급환자 2명 긴급 이송

복어를 섭취하고 안면 마비와 구강 건조, 어지럼증을 호소

허용수 기자 | 입력 : 2020/02/01 [12:01]

▲복어를 섭취하고 안면 마비와 구강 건조, 어지럼증을 호소한 응급환자 2명이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전남뉴스피플

 

전남 여수 한 섬마을에서 복어 독 중독 의심 증세를 보인 남성 2명을 여수해경이 육지 전문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1일 오전 6시 11분경 여수시 남면 금오도에서 전날 저녁 식사로 복어를 섭취하고 안면 마비와 구강 건조, 어지럼증을 호소한 응급환자 2명이 있다는 신고가 해경에 접수됐다.

 

이에 여수해경은 신속히 돌산해경파출소 구조정을 급파하고 금오도 여천항 도착, 환자 A 모(74세, 남, 부산거주) 씨와B 모(68세, 남, 부산거주) 씨 및 보호자를 편승시켜 여수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다.

 

응급환자 A 씨 등 2명은 지인들과 함께 관광차 금오도에 입도하여 저녁 식사로 복어를 섭취하고 다음 날 새벽 부산 이동차 일어나 보니 안면 마비 등 복어 독 중독 의심 증세를 보였으나 다행히 생명엔 지장 없이병원 입원 치료 중이다

 

해경 관계자는 “복어의 경우 간, 난소 등에 맹독성인 테트로도톡신을 가지고 있어 손, 입술, 근육 마비로 자색반병이 나타나서 의식은 있으나 호흡 마비에 의하여 사망하게 될 수 있다며, 꼭 전문가의 손질을 통한 음식을 섭취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사건/사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