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전기공사 현장 외국인 근로자 숨져

레일카 바퀴에 깔려 쓰러져 심정지 상태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0/06/11 [10:56]

여수 전기공사 현장 외국인 근로자 숨져

레일카 바퀴에 깔려 쓰러져 심정지 상태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0/06/11 [10:56]

묘도 한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외국인 근로자가 숨지는 사고가 10일 발생했다.   © 전남뉴스피플

 

한국전력공사가 여수에서 추진하고 있는 해저터널 공사현장에서 작업 중이던 30대 외국인 근로자가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11일 여수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후 10시39분께 여수시 묘도동 한 공사장 내 지하 90m 전력공급시설 시공 현장에서 미얀마 국적 근로자 A(38)씨가 숨졌다.

 

A씨는 레일카 바퀴에 깔려 쓰러져 있는 상태였으며 신고를 받고 119가 출동했을 당시 이미 심정지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한편 사고가 난 현장은 여수국가산단 정전 고장 방지 차원에서 광양 금호동에서 여수산단 월내동 호남화력 부지까지 5.5km에 이르는 해저터널을 건설 중이었다.

 

경찰은 공사 현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사건/사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