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에서 떠내려온 젖소 주인 품으로...

광양까지 온 소가 건강한 상태로 농장주에게 인계

김승우 기자 | 기사입력 2020/08/11 [18:15]

남원에서 떠내려온 젖소 주인 품으로...

광양까지 온 소가 건강한 상태로 농장주에게 인계

김승우 기자 | 입력 : 2020/08/11 [18:15]

남원시 송동면에 위치한 한 농장에서 사육하고 있던 젖소가 섬진강변으로 떠내려와 구출해 주인의 품으로 돌려보냈다  © 전남뉴스피플

 

광양시는 지난 9일 다압면 신원리 일대에서 집중호우로 인해 섬진강변으로 떠내려온 젖소 한 마리를 구출해 주인의 품으로 돌려보냈다고 11일 밝혔다.

 

해당 젖소는 귀표번호 조회를 통해 남원시 송동면에 위치한 한 농장에서 사육하고 있던 젖소로 판명됐다.

 

시는 남원시의 협조를 받아 지난 10일 농장주에게 최종 인계했으며,농장주는 관계 공무원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삼식 농업지원과장은 “먼 거리를 헤엄쳐 이곳 광양까지 온 소가 건강한 상태로 농장주에게 인계돼 다행이다”며, “이번 집중호우로 피해가 극심한 농가들에 한 줄기 희망을 주는 소식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사건/사고 많이 본 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