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묘도 의료폐기물 소각 처리장 재추진 주민 반발

묘도동 산 3번지에 1만1802㎡ 부지에 하루 38t의 의료폐기물을 처리 시설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0/11/16 [13:54]

여수 묘도 의료폐기물 소각 처리장 재추진 주민 반발

묘도동 산 3번지에 1만1802㎡ 부지에 하루 38t의 의료폐기물을 처리 시설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0/11/16 [13:54]

묘도동 산 3번지에 1만1802㎡ 부지에 의료폐기물 소각장 설치 반대를 위한 현수막이 걸려있다.© 전남뉴스피플

 

여수 묘도동 의료폐기물 소각 처리장 건립 사업이 또 다시 추진되면서 주민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시에 따르면 해당 사업자는 묘도동 산 3번지에 1만1802㎡ 부지에 하루 38t의 의료폐기물을 처리할 수 있는 소각로 1기와 지정폐기물 소각로 1기 등 총 2기의 소각시설을 짓겠다는 내용의 도시계획시설 결정 입안서를 지난달 중순 여수시에 신청했다.

 

그러나 시는 사업부지 내 불법개발 행위가 발견돼 이에 대한 복구완료 명령을 내렸고, 사업부지 토지 소유자 동의가 기준에 미달되는 등 허가조건 미흡을 이유로 사업자의 신청을 반려했다.

 

앞서 해당 사업자는 지난해 1월 여수시에 사업계획서를 제출한 뒤 영산강유역환경청에 사업 적정성 여부 판정을 의뢰했다.

 

여수시는 환경 부작용 등을 우려, 영산강유역환경청에 3번에 부적정 의견 공문을 보냈음에도 영산강청은 지난해 11월 적합 판정을 내렸다.

 

지난해 지역사회 뜨거운 감자로 떠올랐다 1년 여가 지나 사업자 측이 사업 재개 움직임을 보이자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주민들은 의료폐기물시설에 대한 불허를 여수시에 공식적으로 요청한 만큼 소각시설 건립이 다시 추진되면 좌시 않겠다는 입장이다.

 

주민들에 따르면 지난해 주민 임시 총회에서 의료폐기물 소각장 건설에 마을 전체 주민들이 반대키로 입장을 정리했으나, 사업자 측이 개별적으로 일부 주민들과 접촉해 동의를 받는 과정에서 마찰을 빚는 것으로 전해진다.

 

주민 A씨는 “지역 출신 공무원들과 향우회 등 단체를 중심으로 반대 운동을 펴고 있고, 고향에 의료폐기물 소각장이 들어서는 것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하고 있다”며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 유치를 위해 모든 시민이 합심하는 이때 사업자의 사리사욕을 위해 시민을 볼모로하는 행태는 용납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시 관계자는 “도시계획 심의를 거치더라도 주민 수용성 조사 반영과 의회 의결까지 과정을 거쳐야 하는 만큼 실제 사업허가까지 이르긴 쉽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