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여자만 실종자 2명 숨진 채 발견

실종 8일만에 선장과 선원, 인근 해상에서 시신 발견

허용수 기자 | 기사입력 2021/11/01 [19:36]

여수 여자만 실종자 2명 숨진 채 발견

실종 8일만에 선장과 선원, 인근 해상에서 시신 발견

허용수 기자 | 입력 : 2021/11/01 [19:36]

여수 여자만 해상 양식장 관리선에서 추락한 승선원 2명 모두 인근 해상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7시 44분경 고흥군 과역면 목섬 바위 위에 시신이 걸쳐 있는 상태라며 마을 주민이 112를 경유 신고 접수됐다.

 

해경은 시신 수습 후 지문 등으로 신원 확인 결과 지난 22일 여자만 해상양식장 관리선에서 작업 중 추락한 선장 정 모(48세)씨로 확인됐다.

 

앞서 29일 오전 11시 15분께 고흥군 점암면 여호항 인근 해상에서 레저기구 선장에 의해 선원 김 모(36세)씨 시신도 발견됐다.

 

선장의 시신은 사고장소로부터 약 6.6km가 떨어진 곳에서 발견되었으며, 작업 도중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해경은 실종자 2명이 발견됨에 따라 정확한 사인규명을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다.

 

한편 사고는 지난 22일 오후 3시 21분께 여수 대여자도 해상 9톤급 양식장 관리선 A호에서 작업 중 사람이 해상으로 추락했다는 신고를 접수, 이후 신고자(선원)도 연락 두절 되고 표류 중인 선박에 사람이 보이지 않아 실종자수색을 벌여왔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