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우 피해 현장 방문한 정치인 도움 안돼

일부 정치인들의 보여주기식 지역구 현장 활동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3/07/19 [14:04]

호우 피해 현장 방문한 정치인 도움 안돼

일부 정치인들의 보여주기식 지역구 현장 활동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3/07/19 [14:04]

 

돌산읍 대율마을 인근 집중호우로 16일 산사태가 발생했다.   © 전남뉴스피플

 

지난 주말부터 내린 집중호우로 전남 여수 돌산지역에 토사가 흘러내려 요양원을 덮치고, 차로를 뒤덮는 등 아찔한 재난 사고가 잇따라 발생한 가운데 일부 정치인들의 보여주기식 지역구 현장 활동이 눈총을 사고 있다.

 

여수시 돌산읍이 지역구인 A 도의원은 지난 18일 전남도의회 보도자료를 배포해 “여수 수해 현장 곳곳을 긴급 방문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도의원은 "평사리 요양원 피해 현장에 방문해 관계 공무원 및 군인들과 어르신 대피를 돕고 토사가 유입되지 않도록 복구작업을 함께 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현장에서 복구작업을 동참했던 일부 주민들의 진술은 달랐다.

 

한 주민은 “해당 도의원이 복구작업에 온 것은 사실이지만 잠깐 와서 사진만 찍고 자리를 떴다”면서 “진심을 갖고 지역구 활동을 해야 하는데 인기 끌기에만 몰입하는 것 같아 씁쓸하다”고 불쾌감을 감추지 못했다.

 

다른 주민은 “많은 주민이 피해를 본 상황에서 복구활동을 하는 시늉만해서 되겠느냐”면서 “다른 정치인은 보도자료를 낼 줄 몰라서 안 낸 것이 아니지 않느냐”고 따져 물었다.

 

돌산읍 대율마을 인근 집중호우로 16일 산사태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지나가던 시내버스가 흙길에 미끄러지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 전남뉴스피플

 

이런 가운데 재난 사고가 터지자 휴일을 반납하고 사고 현장을 끝까지 지킨 공무원도 있어 이와 대조됐다.

 

돌산읍사무소에서 근무하는 김현철 주무관은 돌산 대율마을에서 기포로 향하는 도로 선형개량 사업 구간에서 산사태가 발생한 지난 16일부터 사흘동안 각종 사고 현장에서 복구작업에 앞장섰다.

 

지난 17일에는 사고 현장을 통행하던 시내버스가 흙길에 미끄러져 벼랑으로 추락할뻔한 긴박한 상황에서 수해 복구에 앞장서 2차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

 

돌산읍 주민 김 모씨는 “기초‧광역 정치인들이 보다 전향적인 생활정치로 지역민들의 아픔을 어루만지고 진심을 갖고 다가갔으면 좋겠다”면서 “지금보다 좀 더 성숙한 정치력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김현철짱 23/07/19 [14:47] 수정 삭제  
  이런 공무원이 돌산읍에 근무하는것에 감사드립니다. 늘 주민을 위해 몸을 아끼지 않는 모습은 지역사회에 귀감이 될것이라 생각됩니다. 그리고 지역사회에 쓰레기통 역활을 하는 민주당 이제 쓰레기좀 그만 주워 매번 쓰레기만 공천을 준다냐
국민 23/08/26 [16:35] 수정 삭제  
  얼굴만 비추고 가면 뭔 소용이 있다요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