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가 허영만 화백, 자랑스런 전남인상 수상
전남 농수산물과 남도의 맛과 멋을 알리는데 앞장서온 공로를 인정받아
 
손석한 기자
▲ SBS드라마 ‘식객’, 티저 홈페이지에서...     © 전남뉴스피플
‘식객’의 저자이자 만화가 허영만(60·여수출신) 화백이 전남 농수산물과 남도의 맛과 멋을 알리는데 앞장서온 공로를 인정받아 ‘자랑스런 전남인상’을 수상하게 됐다.

전라남도는 3일 오전 9시 30분 박준영 도지사 집무실에서 실국장이 참여한 가운데 만화가 허영만 선생에게 ‘자랑스런 전남인 상’을 수여한다고 2일 밝혔다.

허 화백은 지난 2003년과 2005년 순천대 만화예술학과에 교수로 재직하면서 만화부문 지역 후진을 양성해오고 있으며 2007년 3월 여수세계박람회 홍보명예대사로 위촉돼 지역민의 유치염원과 의지를 널리 알리는 등 지역유치 확정에 결정적인 역할을 해왔다.

한국인의 정서를 펜 끝으로 가장 잘 그려낸다고 정평이 자자한 허영만 선생은 지역에 대한 애향심도 남달라 여수별미 기행 등 작품 활동으로 지속적인 남도의 전통과 문화, 지역특산물을 알리는데 기여해왔다.

허 화백은 앞으로도 우리 농수산물과 수산기업화 품목에 대한 우수성과 안전성 및 생산·가공현장 등 소비자 눈높이에 맞는 다양한 홍보를 해나갈 예정이다.

특히 계절에 적합한 우리 농수산물, 계절에 따른 분류, 그에 따른 정확한 명칭과 어원, 조리방법에 따른 느낌과 맛, 아울러 건강기능 효과에 대한 지속이고 정확한 정보 전달로 애독자의 관심과 호기심을 유발해 우리 농수산물 소비촉진에도 기여해나갈 것으로 기대된다.

허 화백은 “우리 남도는 고풍스런 맛의 고장으로 뿌리깊은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어머니 품 같은 곳으로 이런 비교우위 전통자원과 현대적인 감각을 복합적으로 작품에 담아 남도의 맛과 멋을 적극 알려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허 화백은 현재까지 약 200개 타이틀 작품을 발표했고 음식을 소재로 한 ‘식객’을 비롯해 ‘타짜’ 등 11개 작품이 만화영화와 TV드라마, 영화화 됐다.

또한 작품의 대중성 및 우수성 등을 인정받아 2004년 대한민국 만화대상과 2007년 제7회 고바우 만화상, 2008년 제9회 대한민국국회대상 만화부문상을 수상한 바 있다.
기사입력: 2009/04/03 [17:48]  최종편집: ⓒ 세상을 여는 희망뉴스 전남뉴스피플
 
축하 합니다. 오동도 지킴이 16/03/09 [10:50] 수정 삭제
  작품 활동 하시면서도 여수를 위해 힘쓰신 허 화백님! 자랑스런 전남인 상 수상을 축하 드립니다. 계속 좋은 활동 부탁 드리며 건승을 기원 합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