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기명 여수시장 여순사건관련 현안 건의

행안부장관 면담, 여순사건위원회 방문…지역사회 의견 적극 반영 요청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4/04/29 [08:55]

정기명 여수시장 여순사건관련 현안 건의

행안부장관 면담, 여순사건위원회 방문…지역사회 의견 적극 반영 요청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4/04/29 [08:55]

정기명 여수시장과 여수시의회 김영규 의장이 행정안전부 장관을 만나 여순사건관련 현안을 건의하고 있다.  © 전남뉴스피플

 

정기명 여수시장은 여수시의회 김영규 의장과 함께 지난 24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과 고기동 차관을 차례로 방문, 여순사건관련 현안을 건의했다.

 

이날 정 시장은 여순사건의 온전한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신속한 여순사건희생자 유족 결정 및 조사인력 충원 ▲여순사건 희생자․유족 신고 기간 추가 운영을 위한 시행령 개정 ▲진상조사보고서작성기획단 구성 및 운영 등에 대해 면담했다.

 

여순사건은 발발한 지 올해로 76년이 지났지만 아직도 진상 규명과 명예 회복을 위한피해자 심사와 희생자·유족 결정 등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에 정 시장은 위원회 의결 체계 개선 및 전문조사관 충원을 통한 신속한 여순사건희생자·유족 심의 결정과 사실조사 인력 보강을 요청했다.

 

아울러 여순사건 진상조사보고서 작성기획단 구성에 따른 지역사회 동향을 전달하고, 해외거주 및 일가족 사망 등 불가피한사유로 신고하지 못한 희생자 및 유족에 대한 신고 기간 추가 운영을 건의했다.

 

면담 후 정 시장은 여순사건위원회를 방문해 여순사건 현안 건의 사항을 전달했으며, 유족회 및 지역전문가들과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의 의미를 되살리고역사 왜곡 우려를 불식할 수 있는 객관적이고 전문적인 진상조사보고서 작성을 적극 요청했다.

 

정기명 여수시장은 “여순사건 사실조사가 10월 완료됨에 따라 기한 내에 사실조사를 완료하고, 여순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회복 과정에 지역사회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유관 부처와 지속적으로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