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NG운반선과 화객선 충돌사고...

업무상과실선박파괴, 선박안전법위반 등 혐의로 송치

김정균 대표기자 | 기사입력 2024/04/30 [08:55]

LNG운반선과 화객선 충돌사고...

업무상과실선박파괴, 선박안전법위반 등 혐의로 송치

김정균 대표기자 | 입력 : 2024/04/30 [08:55]

지난2월17일 완도해상에서 LNG운반선과 화객선이 충돌한 사건이 발생해 해경이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안전조치를 취하고 있다.  © 전남뉴스피플


완도해양경찰서(서장 이영호)는 지난 2월 17일 완도군 여서도 해상에서 발생한 LNG 운반선(9,000톤급)과 화객선(5,000톤급) 간 충돌사고에 대해 화객선 선장 A씨(60세) 등 관련자 5명을 업무상과실선박파괴, 선박안전법위반 등 혐의로 송치했다고 밝혔다.

 

충돌 당시 LNG운반선은 공선 상태로 제주에서 통영 입항 전 표류 중이었고, 화객선은 고흥 녹동에서 컨테이너 및 화물 등을 적재하고 제주로 항해 중이었다.

 

화객선은 자동조타 중 졸음운항을 하였고, LNG 운반선은 입항 대기 차 표류하던중 화객선이 피해 갈 것이라고 안일하게 대처하다가 발생한 것이다.

 

특히, 해당 화객선의 경우 당시 승선 신고되지 않은 화물차 운전기사 등 총 29명을 승선시켜 과승했던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를 토대로 수사결과 그간 미신고초과 승선 영업행위(약 90여회, 3,000여명 규모)가 관행처럼 이루어졌던것으로 드러났으며 수사를 마무리 한 것으로 전해졌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항해 중 자동조타, 졸음운항 등의 운항부주의는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져 큰 피해를 가져온다며 종사자들의 안전의식 고취를 당부하는 한편, 미신고 과승의 경우 사고 시 구조 작업에 혼선을 주는 안전 위해 행위로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불법적인 관행은 강력하게 단속해나갈 방침”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