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악성 민원 대응팀(T/F)’ 직원 보호 나서

악성 민원 대응팀 오는 3일부터 운영, 법적 대응 및 심리상담 등 지원

김승우 기자 | 기사입력 2024/05/02 [20:11]

광양시 ‘악성 민원 대응팀(T/F)’ 직원 보호 나서

악성 민원 대응팀 오는 3일부터 운영, 법적 대응 및 심리상담 등 지원

김승우 기자 | 입력 : 2024/05/02 [20:11]

 광양시가 악성민원 대응팀 구성으로 직원 보호에 나섰다.   © 전남뉴스피플

 

광양시는 폭언, 폭행 등 악성 민원으로 정신적, 신체적 고통을 겪는 공무원을 지원하는 '악성 민원 대응팀(T/F)'을 구성하고 오는 3일부터 운영한다.

 

‘악성 민원 대응팀’은 광양시 부시장을 단장으로 하고 시민복지국장이 부단장이 되어 4개반 20여 명으로 구성됐으며, 악성 민원 피해 초기부터 법적 대응까지 모든 과정을 지원한다.

 

악성 민원 피해 신고가 접수되면 먼저 대응팀 총괄반을 중심으로 민원 사항에 대해 현장 조사를 하고 담당 직원을 면담해 문제 해결을 돕는다.

 

대응팀의 중재로도 민원이 해결되지 않으면 기관 차원의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법적 대응 시 법률 자문비용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또, 담당 직원에 대해서는 심리상담과 의료비 등도 병행한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불법·악성 민원에 대해서는 법적 규정에 의거 단호하게 대처하여 공무원들이 악성 민원에 대한 두려움 없이 사명감과 긍지를 가지고 일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주간베스트 TOP10
광고
광고